참 오래된 거리다. 창동에서 내려와 어시장 시민치과 앞에서 버스를 기다리며 촉촉히 내리는 봄비가 아스팔트에 반사되어 환상적인 분위기를 만들어 준다. 

매일 매일 스치는 길이지만 이럴 땐 마치 꿈처럼 아늑해 진다.

차들은 아무 의미없이 스쳐 지나 간다.

2014년 3월

'마산이바구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조화가 조화롭다  (0) 2014.04.18
방치된 작품 들  (0) 2014.04.14
동네 벚꽃  (0) 2014.04.01
제주는 올레길 마산은 둘레길  (0) 2014.03.27
오 춘자비어 새롭다  (0) 2014.03.19
봄비내리는 어시장거리  (0) 2014.03.16
Posted by 자광

댓글을 달아 주세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