어젯밤 의
지독한 우울감을
떨치려
귀에는 이어폰을 한채
천천히 대곡산(516m)을 오른다.

 

 

무학산 만날재 에서
약 1Km의 비탈길을
가쁜 숨을 몰아쉬며
한걸음 한걸음
오르다 보니
어느 순간
516m 정상이
눈앞에 나타난다.

 

 

잠시 숨을 고르고
맑은 공기를 깊게 마신다.
그래 다 마음이다
마음 안에서 일어나는 것이다.
그런데 정작 그 마음이란 놈이
어디에도 없다.
그런데도 그 마음을
부여잡고 괴로워하고
버리라 버리라 한다.

'사는이바구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마산역 앞 풍경  (1) 2018.07.18
합성동 여기저기  (0) 2018.06.15
대곡산에 들다  (0) 2018.05.26
잠이 안온다  (0) 2018.04.10
무학산 자락에도 봄꽃이 핀다  (0) 2018.03.29
마음이 산행하다  (0) 2018.02.09
Posted by 자광

댓글을 달아 주세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