아지트 가는 길
노랗게 물든
가로수 길이 좋다.

노란 은행잎은
바람의 속삭임에
하나 둘 이별을 한다.

두려움에
채 떨치지 못한
이별
스치는 작은
바람의 손짓에
머뭇 머뭇 몸 맡긴 채
바람 따라 떠나간다

미련 없이
미련도 없이.

'사는이바구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책 빌리기  (0) 2018.12.23
가을 가로수가 좋다  (0) 2018.11.22
아지트 가는 길  (0) 2018.11.09
만날재에서 만난 가을  (0) 2018.11.07
마산역 앞 풍경  (1) 2018.07.18
합성동 여기저기  (0) 2018.06.15
Posted by 자광